선물주세요 크리스박스 혜택가이드

10X10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캠핑/트래블

  • Cat&Dog

  • 토이

앗! 죄송합니다!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이벤트 더 둘러보기

도서

희망이 삶이 될 때

< 차례 >

프롤로그

제1장 최초의 순간들
제2장 불시에 찾아온 이별
제3장 울지 말아야 하는 이유
제4장 무모하고 격렬한 시간
제5장 농담처럼 다가온 미지의 병
제6장 죽어가는 일에 종사한다는 것
제7장 뭔지 모를 그놈이 지나간 뒤
제8장 기나긴 추적의 서막
제9장 혼자가 아니라는 신호
제10장 또다시 폭주하는 병
제11장 아플 때 곁을 지킨다는 것
제12장 조용한 병실의 융단 폭격
제13장 전 세계에서 모인 의사들
제14장 마지막을 위한 준비
제15장 긴박한 실험은 계속되고
제16장 잠시 구름이 걷힌 하늘
제17장 또 하나의 죽음을 뒤로 하고
제18장 고통이 되돌아오는 속도

에필로그


 

< 책 속으로 >

내가 병에 걸린 것은 분명했다. 그러나 그걸 의식하지 않으려 했다. 최악의 증상이 확연해지기 전까진, 신체 장기의 기능 부전으로 꼼짝 못하게 되기 전까진, 입원하고 가족들이 오기 전까진, 어떻게든 인정하지 않고 버티고 싶었다. 하지만 나는 알았다. 내가 죽어가고 있음을. 그냥 알 수 있었다.
아니 그건 정확한 표현이 아니다. 나는 ‘느꼈다’ 내 운이 다했음을. 그 깨달음은 어떤 증거보다도 빨리 왔다. 경험주의가 아니고 직관이었다.
나는 그 상황을 이렇게밖에 설명할 수 없다. 그건 마치 죽기 전의, 또는 천재지변이 일어나기 전에 애완견이 주인 옆에 와서 몸을 웅크리는 것과 다를 바가 없었다. 뭔가 나쁜 일이 벌어질 것을 그냥 감지한 것이다.
-69p, 「농담처럼 다가온 미지의 병」 중에서 

 

갑자기 나는 내가 의사로서 일했던 그 병원의 그 복도를 환자복을 입은 채 휠체어를 타고 지나가며 바로 전까지 같이 일했던 의대생, 레지던트, 간호사들과 마주치는 처지가 됐다. 나는 내가 돌보던 환자가 사용했던 그 병상에 환자로 누워있게 됐다. 내가 서 있던 자리엔 내 담당 의사가 서 있었다. 내 환자가 느꼈을 두려움과 불안감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다만 의사 노릇을 해봤으니 의사가 환자를 대하는 태도를 이해한다는 측면에선 다른 환자들보다는 좀 더 아는 게 있었다고 할 수 있다. 
-74p, 「농담처럼 다가온 미지의 병」 중에서

 

무섭도록 정확하게 구역질과 복통이 찾아왔고 뒤를 이어 몸에 물이 차기 시작했다. 이미 알고 있는 일이지만 그래도 확인하기 위해서 몇몇 혈액검사를 받았다. 저 이상하고 사나운 놈이 다시 돌아온 게 확실해졌다.
퇴원한 지 4주 만인 2010년 11월 1일 나는 다시 병원으로 돌아갔다. 렉스 병원에선 고용량의 코르티코스테로이드를 다시 투여했다. 대체로 환자의 기분을 좋아지게 하고 또 가끔씩은 이름 모를 병에 차도를 가져오는 약물이라고 생각해서 그랬겠지만 별 효과는 없을 듯했다.
-112p, 「기나긴 추적의 서막」 중에서


지난번에 내 생명을 구했다고 추정되는 코르티코스테로이드는 이번에는 별 효력이 없었다. 그래서 결론 도출에 도움이 안 되는 몇 가지 검사를 해본 후에 내 담당 의사는 최종적으로 림프절 생검을 지시했다. 안도가 됐다. 림프종이라고 확신해서가 아니었다. 림프종이라는 게 그때까지의 여러 진단과 검사들에 근거해서 볼 때 가장 가능성이 큰 결론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추측하고 짐작하는 데 진력이 났다. 물적 증거가 필요했고 확실한 결과를 얻고 싶었다. 의사들의 의견을 믿어보거나 그들이 답을 발견해주기만 기대하는 것이 지긋지긋했다. 수련의로서, 의사의 아들로서 나는 절대로 의사들이 틀리지 않는다거나 모든 걸 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어림도 없었다.
-114p, 「기나긴 추적의 서막」 중에서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희망이 삶이 될 때>을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19.11.12 ~ 2019.12.11 당첨자 발표 : 2019.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