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텐월간이용권 오뚜기 혜택 가이드

10X10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앗! 죄송합니다! 종료된 이벤트 입니다.

이벤트 더 둘러보기

도서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

< 목차 >


1. 문에 얽힌 이야기
2. 하이드 씨를 찾아서
3. 태연한 지킬 박사
4. 커루 살인 사건
5. 기이한 편지
6. 래니언 박사에게 생긴 일
7. 창가에서 있었던 일
8. 최후의 밤
9. 래니언 박사의 편지
10. 헨리 지킬이 남긴 사건의 전말
 


 

< 책 속으로 > 

잠시 래니언이 진정하기를 기다린 뒤 어터슨은 여기까지 찾아온 이유이기도 한 질문을 꺼냈다.
“혹시 지킬 주변에 하이드라는 후배를 알고 있나?”
“하이드? 아니. 처음 듣는 이름이야. 내가 아는 사람 중에는 없다네.”
그게 어터슨이 알아낸 전부였다. 캄캄한 방. 커다란 침대에 누워 밤새 뒤척이다 보니 어느새 밤은 점점 깊어 새벽이 가까워졌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불편한 마음을 달랠 길이 없었다.
 _ ‘2. 하이드 씨를 찾아서’ 중에서

 

50대의 잘생긴 얼굴에 비밀스러운 구석도 엿보이기는 했으나 부드럽고 세련된 지킬에게는 유능함과 친절함이 몸에 배어 있었다. 어터슨을 바라보는 지킬의 눈빛에서 그가 어터슨의 솔직하고 따스한 애정을 소중히 여긴다는 걸 알 수 있었다.
 _ ‘3. 태연한 지킬 박사’ 중에서

 

하지만 수배 전단 만드는 일은 진전이 없었다. 하이드와 친한 사람이 거의 없었고, 목격자인 하녀의 주인도 하이드를 겨우 두 번밖에 만나지 못했다며 선뜻 나서지 못했다. 가족은 추적이 불가능했고, 사진도 없었다. 목격자의 묘사가 늘 그렇듯 하이드를 본 사람의 말도 모두 제각각이었고, 그나마 일치하는 묘사라고는 하이드를 본 순간 느끼는 어딘가 기형적인 인상이 전부였다.
 _ ‘4. 커루 살인 사건’ 중에서

 

하이드의 사악한 영향력이 사라지자 지킬에게도 새로운 삶이 시작됐다. 은둔 생활을 박차고 나와 새로운 친구를 사귀며 다시 좋은 친구가 되어 주는 그에게 여기저기서 초대장이 날아들었다. 원래 자선 활동으로 유명했지만 이제는 종교 생활도 열심이었다. 바쁘게 지내며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났고, 선행을 베풀며 그의 얼굴에선 다시 빛이 났다. 
 _ ‘6. 래니언 박사에게 생긴 일’ 중에서

 

풀은 문에 대고 지킬에게 말하면서도 어터슨에게 빨리 들어 보라며 아까보다 크게 몸짓을 했다. 안에서 신경질적인 목소리가 들렸다.
“지금은 만나지 못하겠다고 전해 주게.”
“알겠습니다, 박사님.”
대답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듯 풀이 태연하게 대답했다. 그리고 다시 조용히 촛불을 들고 어터슨과 함께 마당을 지나 부엌으로 돌아왔다. 난로는 이미 싸늘하게 식었고 바닥엔 딱정벌레가 뛰어다녔다. 풀이 어터슨을 똑바로 쳐다봤다.
“주인님 목소리를 들으셨습니까?”
 _ ‘8. 최후의 밤’ 중에서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15분께 도서<지킬 박사와 하이드씨>을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19.12.17 ~ 2020.01.15 당첨자 발표 : 2020.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