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텐쿠폰 줍줍 구매사은품

10X10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도서

63일 침대맡 미술관

   < 책 소개 >   

 

서양 미술뿐만 아니라 
역사, 종교, 문화까지 배울 수 있는 최고의 교재 ‘루브르 미술관’
그러나 6천여 루브르 명화를 다 알아야 할 필욘 없다! 
딱 이것만 알면 되는 시대별, 나라별 63개 대표작 소개


루브르까지 가지 않고
침대맡에 두고 즐기는 루브르 눕눕 미술관 


서양미술사를 안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단순히 미술 작품을 알게 되는 것이 아닌 유럽의 역사를 아는 일이며, 그 다양성을 접하는 일이고, 그리스도교가 서양 문명에 끼친 영향을 아는 일이며,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는 일이다.
프랑스 파리에는 손꼽히는 3대 미술관이 있다. 바로 루브르 미술관, 오르세 미술관, 퐁피두 센터가 그것이다. 이 책에서는 그중 가장 유명한 루브르 미술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하지만 약 6천여 점 이상 되는 루브르의 작품을 우리가 모두 알 필요는 없다. 시대별, 나라별 대표작 63작품만 안다면, 미술 초보자도 어디서 ‘꿇리지 않게’ 교양을 뽐낼 수 있다. 심지어 루브르에 직접 가지 않고도 침대에 누워서 미술 작품을 편하게 감상할 수 있다.
《63일 침대맡 미술관》에서는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플랑드르 지역의 회화 중 꼭 알아야 할 그림들을 소개하고 있다. 루브르 박물관의 소장 작품은 기본적으로 13세기부터 19세기 중반까지의 회화인데, 서양 회화는 종교화에서 발전했고 특히 19세기 이전에는 역사화를 정점으로 한 장르의 계층화가 뚜렷했기 때문에 회화는 주로 종교적인 가르침이나 신화의 에피소드, 정치적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이었다. 따라서 이러한 회화들에는 각 시대, 각 지역의 사회적 상황이 반영되어 있어, 이를 읽고 이해하는 지식은 글로벌 시대에 서구 사회에 대한 이해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 저자 >   

 

기무라 다이지(木村泰司)


서양미술사가.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 캠퍼스에서 미술사를 전공한 후, 런던의 소더비 인스티튜트에서 예술품(Works of Art) 과정을 수료했다. 일본에서 예술, 역사, 종교, 철학에 관한 광범위한 지식을 기반으로 한 강연과 저술 활동을 왕성하게 했으며, ‘지적 호기심을 충족시키는 엔터테인먼트로서의 서양미술사’를 목표로 일반 대중에게 서양 미술에 다가서는 법을 쉽고 재미있게 제시했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는 《비즈니스 엘리트를 위한 서양미술사》, 《처음 읽는 서양미술사》, 《미녀들의 초상화가 들려주는 욕망의 세계사》가 있으며 그밖에 《명화 읽는 법(名画の読み方)》, 《인상파라는 혁명(印象派という革命)》, 《명화는 거짓말을 한다(名画は嘘をつく1∼3)》 등이 있다.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 <63일 침대맡 미술관>을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21.02.02 ~ 2021.03.01 당첨자 발표 : 2021.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