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택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10X1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 캠핑

도서

필요가 피로가 되지 않게

     < 책 소개 >     

“내 인생에 이런 게 정말 필요할까?”
매일같이 원고를 마감하는 잘나가는 서평가의 
‘군더더기 없는 인생’을 위한 취사선택의 기술

『필요가 피로가 되지 않게』는 매일같이 원고를 마감하며 바쁜 하루를 보내는 일본의 인기 서평가가 자신만의 경험과 생각을 바탕으로 우리 인생에 ‘필요한 것’과 ‘필요 없는 것’을 취사선택하는 기술을 알려주는 책이다. 저자는 멘탈, 소통, 일, 물건, 습관… 인생의 다양한 범주에서 정말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것도 알고 보면 나를 ‘피로’하게 하는 것이 참 많다고 말한다. 당장 나를 짓누르는 피로한 것들로부터 해방되고 싶다면 이 책이 이야기하는 ‘필요 없는 것’, ‘하지 말아야 할 것’ 목록에 귀 기울여보자. 
각 장 마지막에는 지금 얼마나 불필요한 것에 집착하고 있는지 스스로 체크해보는 ‘Not to do list’ 페이지를 구성했다. ‘필요’가 ‘피로’가 되지 않게, 지나치거나 적절치 않은 ‘필요’들을 하나씩 내려놓는다면, 생각보다 훨씬 괜찮은 일들이 당신의 인생에 펼쳐질 것이다! 

“필요 없는 것들을 차츰 없애나가자 내 생활이 얼마나 쾌적해지는지 실감하게 되었다. 참고로 여기에서 말하는 ‘필요 없는 것’이란 물질적인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다양한 물건’을 비롯해 사고방식이나 가치관에 이르기까지 삶의 다양한 범주에서 되돌아봐야 할 것들이다.” 
- 들어가며

 

 


 

     < 저자 소개 >     

지은이 인나미 아쓰시
작가, 서평가
1962년 출생. 도쿄도 출신. 광고대리점 근무 시절 작가로 활동을 시작했다. 2020년 6월, ‘일본넷’에서 일본에서 서평 책을 가장 많이 낸 작가로 인정받는다. 「라이프핵(일본판)」, 「도요케이자이온라인」, 「분슌온라인」, 「뉴스위크 일본판」, 「마이나비뉴스」, 「사라이.jp」, 「논좌」, 「뉴처치」, 「파인더」 등에서 글을 연재하고 있다.
저서로는 『1만 권 독서법』, 『포인트 글쓰기 기술』, 『서평이라는 일』, 『1% 독서법』, 『사람들과 만나도 지치지 않는 커뮤니케이션에 서툰 사람의 듣기와 말하기』, 『여러 번 읽어도 바로 잊어버리는 사람을 위한 독서술』, 『독서로 배운 라이프핵: 일, 생활, 마음, 인생의 질을 높이는 25가지 습관』 등이 있다.

옮긴이 전경아
중앙대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 출판기획 및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미움받을 용기』, 『유리멘탈을 위한 심리책』, 『마흔에게』, 『너무 신경썼더니 지친다』, 『왈칵 마음이 쏟아지는 날』, 『아웃풋 트레이닝』, 『내가 책을 읽는 이유』, 『3미터의 행복』 등이 있다.

 


 

     < 책 속으로 >     

곤경에 처한 사람에게 힘이 되어 주려는 태도는 아주 훌륭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도움의 손길을 건네고 싶다면 필요 없는 물건을 채워 넣기 전에 그것을 받는 사람이 어떤 기분일지 먼저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그렇지 않으면 경우에 따라 그 행위 자체를 의심받거나 실례를 범할 수도 있다. 어중간한 선의는 때로 타인에게 상처를 준다.
--- 21쪽 중에서

 

자신을 지나치게 포장하면 언젠가 반드시 가면이 벗겨져서 망신을 당하거나, 좌절하여 상처를 받게 된다. 그러니 있는 그대로 사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을까 싶다. 평범하게, 성실하게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살며 내일도 다시 성실하게 사는 것이다. 그런 반복적인 일상을 보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보다 강하다. 실패를 거듭한 후에 나는 그렇게 생각하게 되었다.
--- 50쪽 중에서

 

일을 하면 힘들어지는 이유는 ‘완벽하게 해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 때문이다. 하지만 무릇 우리 인간은 불완전한 존재다. 완벽할 수 없고 잘하지 못하는 게 당연하다. 못 하는 걸 인정하고 ‘그럼 어떻게 해야 좋을까?’를 생각해야 한다는 말이다. 신기하게도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인정하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그리고 불현듯 다른 누군가에게 고민을 털어놓고 싶은 마음이 생기기도 한다. 이것은 여러 가지 의미에서 돌파구가 될 수 있다.
--- 135쪽 중에서

 

조금이라도 정리를 하면 서류가 쌓이는 데서 오는 어딘가 개운치 않은 느낌을 해소할 수 있다. 주위가 깔끔하게 정리되니 기분도 당연히 상쾌해진다. 이런 경험이 늘어날수록 정리정돈이 전해주는 긍정적인 효과를 제대로 알게 된다. 그동안 귀찮다고 여겼던 일이 실은 즐겁고 상쾌한 일이라는 점을 알게 되는 것이다.
--- 150쪽 중에서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 <필요가 피로가 되지 않게>를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21.06.10 ~ 2021.07.14 당첨자 발표 : 2021.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