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주년
  • 로그인 / 회원가입
  • 알림
  • 주문/배송
  • 고객센터
  • 장바구니 0

10X10

  • 디자인문구

  • 디지털/핸드폰

  • 디자인가전

  • 가구/수납

  • 패브릭/생활

  • 데코/조명

  • 키친

  • 푸드

  • 베이비/키즈

  • 패션의류

  • 패션잡화

  • 뷰티

  • 주얼리/시계

  • Cat&Dog

  • 토이/취미

  • 캠핑

도서

뇌가 좋아하는 공부 사전

     책 소개     

공부를 해도 머리에 안 들어오고, 기껏 외워도 금방 까먹고, 공부 의욕도 안 생겨서 ‘공부 체질’이 아니라고 좌절하는 사람들의 고민을 덜어줄 책.

 

메이지대 교수이자 다양한 학문 분야의 지식을 융합한 연구로 주목받고 있는 홋타 슈고 교수가 집중력과 기억력 강화, 학습계획 관리와 동기부여에 도움이 될 44가지 공부 지식을 알려준다. 뇌과학·심리학·교육학·언어학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논문에서 찾은 이 방법들은 간단하면서도 효과적으로 우리의 뇌를 ‘공부하는 뇌’로 만들어준다.
그에 따르면 단시간에 집중해서 공부하기, 배운 것은 즉시 복습하기, 조용한 곳에서 공부하기는 모두 잘못된 공부법이다. 반면 하기 싫은 과목을 공부할 때 억지 미소를 짓거나, 귀여운 고양이 사진을 보는 것은 성적을 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 설마 될까 싶지만 모두 과학적으로 증명된 방법들로, 즉각적으로 공부 효율을 높여준다.
단짝 고양이들의 무해한 일상을 담아내 10~20대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인스타툰 <틴틴팅클>의 난(Nan) 작가가 본문 일러스트를 그려 읽는 재미를 더했다. 

 


 

     저자, 역자 소개     

홋타 슈고(堀田秀吾)
일본 메이지대학교 법학부 교수이자 언어학자. 미국 시카고대학교 박사과정과 캐나다 요크대학교 오스굿 홀 로스쿨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언어와 커뮤니케이션을 주제로 사회언어학, 심리언어학, 뇌과학 등 다양한 학문 분야의 지식을 융합한 연구로 주목받고 있다. 
열정적이고 획기적인 수업으로 학생들에게 화제가 되었으며, 메이지대학교 학생들이 ‘가장 듣고 싶은 강의’ 1위로 뽑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 《나는 왜 생각이 많을까?》, 《어제와 똑같은 내가 싫어서 심리학을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등 다수의 저서가 있다.

 

오승민
연세대학교 이과대학 화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제약학과를 졸업했다. ​어릴 때부터 아버지 회사일로 일본을 왕래하며 10년 가까이 거주했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 출판기획 및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주요 역서로는 《의외로 수상한 식물도감》, 《비커군과 실험기구 선배들》, 《비커군과 실험실 친구들》, 《재밌어서 밤새 읽는 원소 이야기》, 《반경 66센티미터의 행복》, 《아들러식 스스로 공부하는 아이로 만드는 부모의 말》, 《소크라테스에게 물었다》 등이 있다.

 



     책 속으로     

이 중에는 선생님이나 부모님 또는 선배들로부터 올바른 공부법이라고 들었던 방법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 뇌와 인지 시스템의 특성을 볼 때 위의 방법들은 전혀 효과가 없거나 오히려 효율을 떨어뜨리기까지 합니다.

-5p

 

음악이나 책, 만화, 영화 등도 ‘고등학교 때 단짝 친구가 빌려주었던 만화책’, ‘헤어진 옛사랑과 마지막으로 본 영화’처럼 인상적이거나 충격적인 에피소드와 얽힐수록 오래 기억에 남기 마련입니다. 이러한 기억이 바로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의 달빙이 주장한 ‘에피소드 기억’입니다. 

-62p

 

공부를 시작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는데도 무심코 방 청소를 하거나 스마트폰 게임을 하면서 자기도 모르는 새 공부는 뒷전으로 미룬 채 딴 행동에 빠져들었던 경험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입니다. 이 또한 청소나 게임이라는 행동을 먼저 시작하면서 측좌핵의 의욕 스위치가 켜지고 멈출 수 없게 되는, 과학적인 근거가 있는 행동입니다. 

-107p

 

순화에는 맹점도 있습니다. 큰마음을 먹고 겨우 공부를 시작했는데 조금씩 익숙해지면서 지루해지고, 나중엔 하나도 머리에 안 들어오는 것이죠. 이 문제를 극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일본 히로시마대학교의 니토노 연구팀이 제시한 방법은 조금 특이합니다. 귀여운 사물이 찍힌 사진을 1분간 보는 것인데요. 그렇게 했을 때 뇌가 상쾌해지면서 집중력을 되찾는다고 합니다. 

-138p

 

뇌는 이완된 상태보다 흥분 상태에 있을 때를 더 긍정적으로 여깁니다. 브룩스에 따르면 불안한 상태에서 이완된 상태로 마음을 가라앉히는 것보다는 불안한 상태에서 설렘 상태로 이행하는 쪽이 효율적이라고 합니다. 

-247p
 

Comment Event

기대평을 남겨주신 30분께 도서 <뇌가 좋아하는 공부 사전>을 선물로 드립니다.

작성 기간 : 2021.09.28 ~ 2021.10.27 당첨자 발표 : 2021.10.28